종류별 장례 정보

종교별 장례

불교

불교식 장례 절차를 알고 싶어요.

첫째날, 둘째날은 일반(유교식) 장례와 똑같이 진행합니다.

셋째날 발인 전 영결식을 진행하는데 영결식은 스님의 주례로 빈소 또는 영결식장에서 진행합니다.

영결식을 마무리한 후 장지로 이동하면서 고인을 위한 염불과 독경을 계속 외웁니다.

장지에 모신 후 사후 장례 예식을 절에서 진행합니다.

불교식 장례는 사찰에 고인을 안치한 후 49제(사십구재), 백일제, 3년 제사를 모십니다.

[영결식 순서]

1. 개식 : 호상(護喪)이 맡아서 합니다.

*호상(護喪) : 유가족을 도와 장례 진행을 도와줄 가까운 지인 또는 친척.

요즘은 장례지도사가 대신할 수 있다.

2. 삼귀의례 : 불(佛寶), 법(法寶), 승(僧寶)의 삼보에 돌아가 의지한다는 의식입니다. 주례승이 합니다.

3. 약력 보고 : 고인을 추모하는 뜻에서 생존 시 고인과 가장 가까웠던 친우가 합니다.

4. 착어 : 고인을 위해 부처님 교법의 힘을 입어 고인을 안정시키는 말입니다.

5. 착혼 : 극락세계에 가서 고이 잠들라는 것으로 요령을 치면서 합니다.

6. 헌화 : 친지 중에서 대표자가 합니다.

7. 독경 : 염불을 외웁니다. 주례승과 참례자 모두가 고인의 혼을 안정시키고, 생전의 모든 관계는 잊고 부처님 세계에 고이 잠들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8. 추도사

고인을 추도하는 의미를 담은 말을 합니다. 초상일 경우는 조사라고 표현합니다.

보통은 고인의 지인 중에서 고인보다 나이가 어린 사람이 하는 것이 관례입니다.

9. 소항

영결식에 참석한 모두가 함께 향을 태우며, 고인을 추모하고, 애도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10. 사홍서원

보살의 네가지 큰 서원을 뜻하는 말로 우리나라의 모든 불교 의식 및 법회 시작 때 삼귀의례를 하고, 사홍서원을 외움으로써 마무리합니다.

개인정보 입력없는 스마트 견적시스템

원하시는 장례를 1분 안에 보여드립니다

Popup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