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 예절

제례

제사 절차

제사 절차를 알려주세요

제사는 집집마다 절차가 다릅니다.

때문에 전통 제사 절차로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영신]

문을 열어 놓고, 병풍을 치고, 제사상에 제수를 진설하고, 지방을 모시고, 제사 준비를 마칩니다.

[강신]

제주(장남)가 신위 앞으로 나아가 향을 올리고, 잔에 술을 조금 따라 두손으로 향불 위에서 세번 돌린 다음 모사 그릇에 조금씩 세번 붓고, 두번 절합니다.

[참신]

신위에 인사하는 절차로 모든 가족들이 함께 두번 절합니다.

주부(첫째며느리) 이하 여자는 네번 절합니다.

[진찬]

식을 수 있는 음식들을 지금 올립니다.

[초헌]

제주(장남)가 첫번쨰 잔을 올리는 의식입니다.

잔을 올린 뒤 메그릇과 탕그릇 반개를 열고 물러납니다.

[독축]

초헌이 끝나고 가족들 모두 엎드려 있으면 축관이 축문을 읽습니다.

축을 다 읽은 후 잠시 모두가 묵념을 하거나 곡을 하고 일어섭니다.

다시 한번 모두가 두번 절합니다.

[아헌]

두번째 잔을 올리는 의식입니다.

주부(첫째며느리)가 올리거나, 다음 근친자가 올리고 두번 절합니다.

주부는 네번 절합니다.

[종헌]

세번째 마지막 잔을 올리는 의식입니다.

아헌자(제주의 아내 또는 제주의 다음 차례)의 다음가는 근친자가 잔을 올리는데 잔을 가득 채우지 않고, 7부쯤 부어서 올립니다.

[첨작]

종헌이 끝난 후 조금 있다가 제주(장남)가 다시 신위 앞으로 갑니다.

신위 앞에 꿇어 앉아 종헌 때 7부 쯤 따라 올렸던 술잔에 다시 세번 정도 나눠서 술을 채웁니다.

[삽시정저]

첨작이 끝나면 숟가락을 메그릇 중앙에 꽂습니다.

이때 숟가락 바닥(안쪽)이 동쪽으로 가게 꽂아야 합니다.

삽시정저가 끝난 후 다시 재배합니다.

[유식]

첨작과 삽시정저 두 절차를 통틀어 이르는 말입니다.

기일의 주인공, 즉 고인이 준비해둔 진지를 많이 잡수시라고 권하는 의식입니다.

[합문]

조상님이 마음 놓고 잡수실 수 있도록 자리를 비워드립니다.

가족들 모두가 밖에 나가 읍한 자세로 있다가 문을 열고 들어오거나,

촛불을 잠시 끄고 엎드리고 있다가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일어나 다시 촛불을 켭니다.

[계문]

닫았던 문을 여는 절차입니다.

헛기침을 세 번하고 문을 열고 가족들이 함께 들어갑니다.

[헌다]

갱을 내리고 숭늉을 올린 뒤에 메 세술을 떠서 물에 말아 놓고 저를 고릅니다.

가족들 모두 잠시 묵념합니다.

[철시복반]

숭늉그릇에 놓인 수저를 시접에 거두고, 메그릇의 뚜껑을 덮습니다.

[사신]

고인의 영혼을 보내드리는 절차로 참사자가 신위 앞에 두 번 절한 뒤 지방과 축문을 태웁니다.

신주일 때는 축문만 태우고, 사당으로 다시 모십니다.

이로써 제사 의식이 모두 끝납니다.

[철상]

모든 제수를 물립니다. 제수는 뒤에서부터 물립니다.

[음복]

조상님께서 물려주신 복된 음식이라는 의미로 차려둔 제사 음식들을 제사가 끝나면 헌관 이하 가족들이 함께 모여서 나누어 먹습니다.

개인정보 입력없는 스마트 견적시스템

원하시는 장례를 1분 안에 보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