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p Image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 시행될까?

장례이야기

2021. 3. 17.

일각에서는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 말도 안 되는 정책이라 비판... 그렇다면 정부의 대책은?

 

2억 1600만개, 이 어마어마한 숫자는 장례식장에서 1년동안 사용되는 일회용 접시 사용량입니다. (2016년 환경부 조사)

 

최근 프랜차이즈와 음식점에서 일회용품에 대한 규제가 심상찮은데, 장례식장도 그에 맞게 변화하고 있을까요? 그렇다면 그 변화의 모습은 어떨까요?

 

소비자 만족도 97% 보훈상조에서 3가지 시선을 통해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를 알아보겠습니다.

 

 

장례식장 업체가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caption id="attachment_9792" align="alignnone" width="1171"]

장례식장 업체가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조문객이 없어 한산한 장례식장. 덕분에 일회용품이 줄었지만, 영 기쁜 일만은 아니다.[/caption]

 

"힘들죠. 그 많은 설거지를 언제 다 합니까.

지금 여사님들 숫자로는 택도 없어요."

듣자마자 장례식장을 운영하는 A씨는 고개를 저었다.

 

그는 '장례식장에 일회용품이 많이 나오는게 맞긴 맞다'고 했다.

3일장이 끝난 뒤 쓰레기봉투를 보면

최소 800리터는 사용하기 때문이다.

나무젓가락부터 일회용 수저, 접시 등 상 한차림에

일회용품이 최소 10개는 사용된다.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하다.

 

"다회용기를 사용하라는데, 그럼 접객실 자체가 설거지가 가능한 곳으로 바뀌어야합니다.

그리고 식기 세척기도 있어야 하지요.

물이 묻은 접시에 음식을 담을 수는 없으니까요. 그 예산은 다 어떻게 합니까?"

그는 '말이 좋다 뿐'이지 실제로 시행되기 위해서는 계획 을 잘 세워야 될 것이라 충고했다.

그렇지 않다면 유명무실한 정책을 넘어,

장례식장을 운영하는 사람들에게도

큰 피해가 갈 것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유족이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뭐.. 좋은 생각인 것 같아요.

직접 상을 치러보니 일회용품이

많이 나온다고는 생각했거든요."

최근 부친상을 치룬 B씨는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에 공감했다.

조문객이 적긴 했지만 일회용품은 많이 사용되었다.

회사 측에서 일회용품을 제공하긴 했지만

부족하여 장례식장에서 더 구매해야 됐다.

"이런 시국에 좀 찝찝할 수는 있죠.

근데 결혼식장 가서도 다들 그릇 들고 잘 먹잖아요.

잘 씻기만 한다면 괜찮지 않을까요?"

하지만 B씨가 지적한 것은,

'설거지 할 사람만 힘들다'라는 점이다.

그렇게 많은 설거지를 누가 할 것인가.

"집안일 많이 시키는 곳이면

장례식장 가서도 힘들겠죠 뭐...."

그렇다면 의전도우미 수를 늘릴지,

유족들이 설거지를 대신 하는지의 방향이 부딪힌다.

그럼에도 멀리 봤을 때

일회용품 금지가 맞다고 생각하는 B씨는

각각 장단점이 있을 것 같다며 의견을 일축했다.

 

 

 

의전도우미가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의전도우미가 생각하는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

 

"상관은 없지만, 조금 더 신경을 써야겠지요.

그냥 버릴 수 있는 일회용품에 비해

다회용품은 꼼꼼히 씻어야 하니까요."

당연한 말이지만 직업으로 가면 입장이 달라진다.

특히 '장례식장'이기에 더욱 신경써야한다.

조문객들과 상주 분위기가 가라앉는 건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장례식장 특성상 음식에

고춧가루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그릇에 남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

"좋은 생각이기는 한데,

다만 조문객이 많이 몰려오는 시간대에는

대책을 세워야 돼요.

그릇이 부족해서 밥을 못 드시고 가는 상황은

생각만 해도 황당하네요."

그렇기 때문에 장례식장 측에서는

다회용기를 많이 구비해 두고,

예산을 줄이기 위해

식기 세척기도 작은 것을 살 게 아니라

많은 그릇이 담길 수 있는 큰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공통적인 의견은 '일회용품을 줄이자'가 맞지만,

상황마다 각각 다른 의견이 제시되었습니다.

때문에 일회용품 금지를 위해선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여러 입장을 고려하여 시행되어야 됩니다.

어떤 정책이든 첫발을 내딛는 게 힘든 것처럼,

꼼꼼히 계획하고 시행한다면

장례식장 또한 '친환경' 이름표가 붙여질 날이

머지 않았습니다.

 

 

이외에도 알아야 할 장례정보가 있다면?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 시행될까?

장례이야기

2021. 3. 17.

일각에서는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 말도 안 되는 정책이라 비판... 그렇다면 정부의 대책은?

 

2억 1600만개, 이 어마어마한 숫자는 장례식장에서 1년동안 사용되는 일회용 접시 사용량입니다. (2016년 환경부 조사)

 

최근 프랜차이즈와 음식점에서 일회용품에 대한 규제가 심상찮은데, 장례식장도 그에 맞게 변화하고 있을까요? 그렇다면 그 변화의 모습은 어떨까요?

 

소비자 만족도 97% 보훈상조에서 3가지 시선을 통해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를 알아보겠습니다.

 

 

장례식장 업체가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caption id="attachment_9792" align="alignnone" width="1171"]

장례식장 업체가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조문객이 없어 한산한 장례식장. 덕분에 일회용품이 줄었지만, 영 기쁜 일만은 아니다.[/caption]

 

"힘들죠. 그 많은 설거지를 언제 다 합니까.

지금 여사님들 숫자로는 택도 없어요."

듣자마자 장례식장을 운영하는 A씨는 고개를 저었다.

 

그는 '장례식장에 일회용품이 많이 나오는게 맞긴 맞다'고 했다.

3일장이 끝난 뒤 쓰레기봉투를 보면

최소 800리터는 사용하기 때문이다.

나무젓가락부터 일회용 수저, 접시 등 상 한차림에

일회용품이 최소 10개는 사용된다.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하다.

 

"다회용기를 사용하라는데, 그럼 접객실 자체가 설거지가 가능한 곳으로 바뀌어야합니다.

그리고 식기 세척기도 있어야 하지요.

물이 묻은 접시에 음식을 담을 수는 없으니까요. 그 예산은 다 어떻게 합니까?"

그는 '말이 좋다 뿐'이지 실제로 시행되기 위해서는 계획 을 잘 세워야 될 것이라 충고했다.

그렇지 않다면 유명무실한 정책을 넘어,

장례식장을 운영하는 사람들에게도

큰 피해가 갈 것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유족이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뭐.. 좋은 생각인 것 같아요.

직접 상을 치러보니 일회용품이

많이 나온다고는 생각했거든요."

최근 부친상을 치룬 B씨는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에 공감했다.

조문객이 적긴 했지만 일회용품은 많이 사용되었다.

회사 측에서 일회용품을 제공하긴 했지만

부족하여 장례식장에서 더 구매해야 됐다.

"이런 시국에 좀 찝찝할 수는 있죠.

근데 결혼식장 가서도 다들 그릇 들고 잘 먹잖아요.

잘 씻기만 한다면 괜찮지 않을까요?"

하지만 B씨가 지적한 것은,

'설거지 할 사람만 힘들다'라는 점이다.

그렇게 많은 설거지를 누가 할 것인가.

"집안일 많이 시키는 곳이면

장례식장 가서도 힘들겠죠 뭐...."

그렇다면 의전도우미 수를 늘릴지,

유족들이 설거지를 대신 하는지의 방향이 부딪힌다.

그럼에도 멀리 봤을 때

일회용품 금지가 맞다고 생각하는 B씨는

각각 장단점이 있을 것 같다며 의견을 일축했다.

 

 

 

의전도우미가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의전도우미가 생각하는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

 

"상관은 없지만, 조금 더 신경을 써야겠지요.

그냥 버릴 수 있는 일회용품에 비해

다회용품은 꼼꼼히 씻어야 하니까요."

당연한 말이지만 직업으로 가면 입장이 달라진다.

특히 '장례식장'이기에 더욱 신경써야한다.

조문객들과 상주 분위기가 가라앉는 건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장례식장 특성상 음식에

고춧가루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그릇에 남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

"좋은 생각이기는 한데,

다만 조문객이 많이 몰려오는 시간대에는

대책을 세워야 돼요.

그릇이 부족해서 밥을 못 드시고 가는 상황은

생각만 해도 황당하네요."

그렇기 때문에 장례식장 측에서는

다회용기를 많이 구비해 두고,

예산을 줄이기 위해

식기 세척기도 작은 것을 살 게 아니라

많은 그릇이 담길 수 있는 큰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공통적인 의견은 '일회용품을 줄이자'가 맞지만,

상황마다 각각 다른 의견이 제시되었습니다.

때문에 일회용품 금지를 위해선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여러 입장을 고려하여 시행되어야 됩니다.

어떤 정책이든 첫발을 내딛는 게 힘든 것처럼,

꼼꼼히 계획하고 시행한다면

장례식장 또한 '친환경' 이름표가 붙여질 날이

머지 않았습니다.

 

 

이외에도 알아야 할 장례정보가 있다면?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 시행될까?

장례이야기

2021. 3. 17.

일각에서는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 말도 안 되는 정책이라 비판... 그렇다면 정부의 대책은?

 

2억 1600만개, 이 어마어마한 숫자는 장례식장에서 1년동안 사용되는 일회용 접시 사용량입니다. (2016년 환경부 조사)

 

최근 프랜차이즈와 음식점에서 일회용품에 대한 규제가 심상찮은데, 장례식장도 그에 맞게 변화하고 있을까요? 그렇다면 그 변화의 모습은 어떨까요?

 

소비자 만족도 97% 보훈상조에서 3가지 시선을 통해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를 알아보겠습니다.

 

 

장례식장 업체가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caption id="attachment_9792" align="alignnone" width="1171"]

장례식장 업체가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조문객이 없어 한산한 장례식장. 덕분에 일회용품이 줄었지만, 영 기쁜 일만은 아니다.[/caption]

 

"힘들죠. 그 많은 설거지를 언제 다 합니까.

지금 여사님들 숫자로는 택도 없어요."

듣자마자 장례식장을 운영하는 A씨는 고개를 저었다.

 

그는 '장례식장에 일회용품이 많이 나오는게 맞긴 맞다'고 했다.

3일장이 끝난 뒤 쓰레기봉투를 보면

최소 800리터는 사용하기 때문이다.

나무젓가락부터 일회용 수저, 접시 등 상 한차림에

일회용품이 최소 10개는 사용된다.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하다.

 

"다회용기를 사용하라는데, 그럼 접객실 자체가 설거지가 가능한 곳으로 바뀌어야합니다.

그리고 식기 세척기도 있어야 하지요.

물이 묻은 접시에 음식을 담을 수는 없으니까요. 그 예산은 다 어떻게 합니까?"

그는 '말이 좋다 뿐'이지 실제로 시행되기 위해서는 계획 을 잘 세워야 될 것이라 충고했다.

그렇지 않다면 유명무실한 정책을 넘어,

장례식장을 운영하는 사람들에게도

큰 피해가 갈 것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유족이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뭐.. 좋은 생각인 것 같아요.

직접 상을 치러보니 일회용품이

많이 나온다고는 생각했거든요."

최근 부친상을 치룬 B씨는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에 공감했다.

조문객이 적긴 했지만 일회용품은 많이 사용되었다.

회사 측에서 일회용품을 제공하긴 했지만

부족하여 장례식장에서 더 구매해야 됐다.

"이런 시국에 좀 찝찝할 수는 있죠.

근데 결혼식장 가서도 다들 그릇 들고 잘 먹잖아요.

잘 씻기만 한다면 괜찮지 않을까요?"

하지만 B씨가 지적한 것은,

'설거지 할 사람만 힘들다'라는 점이다.

그렇게 많은 설거지를 누가 할 것인가.

"집안일 많이 시키는 곳이면

장례식장 가서도 힘들겠죠 뭐...."

그렇다면 의전도우미 수를 늘릴지,

유족들이 설거지를 대신 하는지의 방향이 부딪힌다.

그럼에도 멀리 봤을 때

일회용품 금지가 맞다고 생각하는 B씨는

각각 장단점이 있을 것 같다며 의견을 일축했다.

 

 

 

의전도우미가 말하는 일회용품 금지

 

의전도우미가 생각하는 장례식장 일회용품 금지

 

"상관은 없지만, 조금 더 신경을 써야겠지요.

그냥 버릴 수 있는 일회용품에 비해

다회용품은 꼼꼼히 씻어야 하니까요."

당연한 말이지만 직업으로 가면 입장이 달라진다.

특히 '장례식장'이기에 더욱 신경써야한다.

조문객들과 상주 분위기가 가라앉는 건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장례식장 특성상 음식에

고춧가루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그릇에 남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

"좋은 생각이기는 한데,

다만 조문객이 많이 몰려오는 시간대에는

대책을 세워야 돼요.

그릇이 부족해서 밥을 못 드시고 가는 상황은

생각만 해도 황당하네요."

그렇기 때문에 장례식장 측에서는

다회용기를 많이 구비해 두고,

예산을 줄이기 위해

식기 세척기도 작은 것을 살 게 아니라

많은 그릇이 담길 수 있는 큰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공통적인 의견은 '일회용품을 줄이자'가 맞지만,

상황마다 각각 다른 의견이 제시되었습니다.

때문에 일회용품 금지를 위해선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여러 입장을 고려하여 시행되어야 됩니다.

어떤 정책이든 첫발을 내딛는 게 힘든 것처럼,

꼼꼼히 계획하고 시행한다면

장례식장 또한 '친환경' 이름표가 붙여질 날이

머지 않았습니다.

 

 

이외에도 알아야 할 장례정보가 있다면?

 

보훈 매거진

보훈이 제공하는 다양한 정보와 혜택을 확인해보세요.
삶의 가치를 더욱 더 풍성하게 만들어 드립니다.

맞춤상품추천

보훈 매거진

보훈이 제공하는 다양한 정보와 혜택을 확인해보세요.
삶의 가치를 더욱 더 풍성하게 만들어 드립니다.

맞춤상품추천

(주)보훈

대표 : 박병곤

사업자등록번호 : 609-86-10987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9-창원의창-0086호

전자우편 : bohoon_cs@bohoon.co.kr

주소 : 경남 창원시 의창구 중동중앙로 47, 어반브릭스 타워동 1714호

대표전화 : 1566-3585

COPYRIGHTS ⓒ 2023 (주)보훈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S ⓒ 2023 (주)보훈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24시간 장례접수): 1566-3585

주소 : 경남 창원시 의창구 중동중앙로 47, 어반브릭스 타워동 1714호빌딩

(주)보훈

대표 : 박병곤

사업자등록번호 : 609-86-10987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9-창원의창-0086호

전자우편 : bohoon_cs@bohoon.co.kr

Logo
Logo
Logo

COPYRIGHTS ⓒ 2023 (주)보훈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24시간 장례접수): 1566-3585

주소 : 경남 창원시 의창구 중동중앙로 47, 어반브릭스 타워동 1714호빌딩

(주)보훈

대표 : 박병곤

사업자등록번호 : 609-86-10987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9-창원의창-0086호

전자우편 : bohoon_cs@bohoon.co.kr

Logo
Logo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