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p Image

장례비용에 대한 장례지도사의 생각

장례이야기

2020. 11. 26.

장례비용 왜 비싼가 장례지도사가 말하다

 

장례식비용은 고인이 결정해야한다

 

왜 1등 자리는 비싼 걸까

내가 아주 어렸을 때, 누구 장례식인지 기억도 안 났을 어린 나이에

장례에 관한 아주 작은 기억조각이 있다.

수많은 유리창이 분리된 그곳 맨 위에

유골함이 안치되자 가족 누군가가

"좋은 곳에 두지 못해 미안하다"며 엉엉 울기 시작했다.

어린 나는 '맨 위면 1등 자리인데 왜 좋은 곳이 아니라는 걸까'

라고 생각했고 머리가 큰 지금에야 그 눈물을 이해했다.

 

납골당 안치 사진 납골당 안치 비용은 보훈상조에서 알아보세요

 

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

분명 장례 문화는 더욱 발전하였지만

납골당의 높이는 더 높아지기만 했다.

 

장례식비용 죽기 전까지 발목 잡는다

[caption id="attachment_8470" align="alignnone" width="550"]

장례비용 줄이는 법은 보훈상조에서 알아보세요

사진제공=동대문경찰서[/caption]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인의 방 안에서

10만원이 들어있는 봉투와

장례식비용, 밀린 전기세 용도로 사용하라며

100만원 정도의 현금이 있었다.

타인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자신의 장례식비용을 직접 준비 후 생을 마감한 것이다.

1인 평균 1400만 원이 드는 장례비용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누가 이를 욕할 수 있을까.

평범한 서민층에도 장례식비용은 부담스러운데

이처럼 생활고를 겪는 누군가에게는

죽기 직전까지 고민되는 비용이다.

함부로 죽지도 못하는 세상.

이쯤되면 "호상"이라는 말이

자식들에게 최대한 (경제적으로) 피해 끼치지 않고

돌아가셨다는 말로 바뀔법하다.

 

그렇다면 왜 장례비용은 비싼가

 

장례비용을 검색해 봤을 때

최소 70만원까지 볼 수 있었다.

70만원이면 장례식 평균 비용으로 보았을 때

1/20 가격인 셈이다.

하지만 분명 추가금액이 붙는다.

(화장, 납골당 안치료, 병원-장례식장 운구비용, 화장장 운구비용 등)

그리고 우리가 아는 평범한 장례로 진행되지 않는다.

빈소, 조문객 접대까지 하면

70만원의 가격으로는 절대로 계산이 나오지 않는다.

무빈소로 해도 총 장례식비용은 70만원을 훌쩍 넘는다.

그러니 우리는 슬픔이란 감정에 무너져

비합리적으로 생각하는 일이 없어야한다.

"조금만 더 고급재질인 수의는 어떠실까요"

"이 관 말고 다른 관이 고인께 안성맞춤입니다"

"부모님 마지막 가시는 길인데

비싼 유골함이 자식 도리 아닐까요"

부모님을 보내 힘들고 황망한 자식의 마음은

판매자들에게 아주 좋은 무기가 된다.

자식들에게 그깟 돈 한푼이 문제일까.

네네 그렇게 해주세요 라는 말 한마디에

장례 마지막 날 영수증에는 어마어마한 금액이 찍힌다.

이와는 다른 예시지만 미래를 준비하는 상조에서

당장 급한 현재를 이용하는 수법도 있다.

바로 결합상품이다.

장례와 가전제품은 도대체 무슨 연관성이 있는 거고,

사람들은 왜 현혹되는 걸까.

손해보는 장사란 없다.

그냥 그 가격의 가전제품과

상조를 그저그런 가격에 같이 구입한 것이다.

 

합리적인 장례비용 계산하는법

  더이상 감성에 휘둘리지 말자. 장례는 현실이기 때문이다.  
장례의 주인은 고인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전장례의향서 등으로 고인이 원하는 장례가 무엇인지 반드시 생전에 대화를 나눠봐야한다. 3일장 혹은 2일장 등 어떤 일정을 원하는지 원하는 장지는 있는지부터 시작해서 유골함은 어떻게 했으면 좋겠는지 꼭 와줬으면 하는 조문객은 있는지와 같은 상세한 질문까지... 특히 장례 당일에는 억지로 비싼 가격의 장례용품을 판매하려는 장사꾼들의 말보다는 전문장례상담사나 유가족들과 충분히 상의하고 결정하는 게 거품비용에 허우적대지않는 가장 현실적이고 좋은 해결책이다. "그래도 마지막인데 좋은 것 해드려야 하지 않을까요.."라는 말에 더이상 모두가 속지 않았으면 한다. 이런 생각이 하나 둘 모인다면 장례식비용 절감 문화는 곧 자리잡을 것이다.

 


장례비용에 대한 장례지도사의 생각

장례이야기

2020. 11. 26.

장례비용 왜 비싼가 장례지도사가 말하다

 

장례식비용은 고인이 결정해야한다

 

왜 1등 자리는 비싼 걸까

내가 아주 어렸을 때, 누구 장례식인지 기억도 안 났을 어린 나이에

장례에 관한 아주 작은 기억조각이 있다.

수많은 유리창이 분리된 그곳 맨 위에

유골함이 안치되자 가족 누군가가

"좋은 곳에 두지 못해 미안하다"며 엉엉 울기 시작했다.

어린 나는 '맨 위면 1등 자리인데 왜 좋은 곳이 아니라는 걸까'

라고 생각했고 머리가 큰 지금에야 그 눈물을 이해했다.

 

납골당 안치 사진 납골당 안치 비용은 보훈상조에서 알아보세요

 

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

분명 장례 문화는 더욱 발전하였지만

납골당의 높이는 더 높아지기만 했다.

 

장례식비용 죽기 전까지 발목 잡는다

[caption id="attachment_8470" align="alignnone" width="550"]

장례비용 줄이는 법은 보훈상조에서 알아보세요

사진제공=동대문경찰서[/caption]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인의 방 안에서

10만원이 들어있는 봉투와

장례식비용, 밀린 전기세 용도로 사용하라며

100만원 정도의 현금이 있었다.

타인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자신의 장례식비용을 직접 준비 후 생을 마감한 것이다.

1인 평균 1400만 원이 드는 장례비용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누가 이를 욕할 수 있을까.

평범한 서민층에도 장례식비용은 부담스러운데

이처럼 생활고를 겪는 누군가에게는

죽기 직전까지 고민되는 비용이다.

함부로 죽지도 못하는 세상.

이쯤되면 "호상"이라는 말이

자식들에게 최대한 (경제적으로) 피해 끼치지 않고

돌아가셨다는 말로 바뀔법하다.

 

그렇다면 왜 장례비용은 비싼가

 

장례비용을 검색해 봤을 때

최소 70만원까지 볼 수 있었다.

70만원이면 장례식 평균 비용으로 보았을 때

1/20 가격인 셈이다.

하지만 분명 추가금액이 붙는다.

(화장, 납골당 안치료, 병원-장례식장 운구비용, 화장장 운구비용 등)

그리고 우리가 아는 평범한 장례로 진행되지 않는다.

빈소, 조문객 접대까지 하면

70만원의 가격으로는 절대로 계산이 나오지 않는다.

무빈소로 해도 총 장례식비용은 70만원을 훌쩍 넘는다.

그러니 우리는 슬픔이란 감정에 무너져

비합리적으로 생각하는 일이 없어야한다.

"조금만 더 고급재질인 수의는 어떠실까요"

"이 관 말고 다른 관이 고인께 안성맞춤입니다"

"부모님 마지막 가시는 길인데

비싼 유골함이 자식 도리 아닐까요"

부모님을 보내 힘들고 황망한 자식의 마음은

판매자들에게 아주 좋은 무기가 된다.

자식들에게 그깟 돈 한푼이 문제일까.

네네 그렇게 해주세요 라는 말 한마디에

장례 마지막 날 영수증에는 어마어마한 금액이 찍힌다.

이와는 다른 예시지만 미래를 준비하는 상조에서

당장 급한 현재를 이용하는 수법도 있다.

바로 결합상품이다.

장례와 가전제품은 도대체 무슨 연관성이 있는 거고,

사람들은 왜 현혹되는 걸까.

손해보는 장사란 없다.

그냥 그 가격의 가전제품과

상조를 그저그런 가격에 같이 구입한 것이다.

 

합리적인 장례비용 계산하는법

  더이상 감성에 휘둘리지 말자. 장례는 현실이기 때문이다.  
장례의 주인은 고인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전장례의향서 등으로 고인이 원하는 장례가 무엇인지 반드시 생전에 대화를 나눠봐야한다. 3일장 혹은 2일장 등 어떤 일정을 원하는지 원하는 장지는 있는지부터 시작해서 유골함은 어떻게 했으면 좋겠는지 꼭 와줬으면 하는 조문객은 있는지와 같은 상세한 질문까지... 특히 장례 당일에는 억지로 비싼 가격의 장례용품을 판매하려는 장사꾼들의 말보다는 전문장례상담사나 유가족들과 충분히 상의하고 결정하는 게 거품비용에 허우적대지않는 가장 현실적이고 좋은 해결책이다. "그래도 마지막인데 좋은 것 해드려야 하지 않을까요.."라는 말에 더이상 모두가 속지 않았으면 한다. 이런 생각이 하나 둘 모인다면 장례식비용 절감 문화는 곧 자리잡을 것이다.

 


장례비용에 대한 장례지도사의 생각

장례이야기

2020. 11. 26.

장례비용 왜 비싼가 장례지도사가 말하다

 

장례식비용은 고인이 결정해야한다

 

왜 1등 자리는 비싼 걸까

내가 아주 어렸을 때, 누구 장례식인지 기억도 안 났을 어린 나이에

장례에 관한 아주 작은 기억조각이 있다.

수많은 유리창이 분리된 그곳 맨 위에

유골함이 안치되자 가족 누군가가

"좋은 곳에 두지 못해 미안하다"며 엉엉 울기 시작했다.

어린 나는 '맨 위면 1등 자리인데 왜 좋은 곳이 아니라는 걸까'

라고 생각했고 머리가 큰 지금에야 그 눈물을 이해했다.

 

납골당 안치 사진 납골당 안치 비용은 보훈상조에서 알아보세요

 

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

분명 장례 문화는 더욱 발전하였지만

납골당의 높이는 더 높아지기만 했다.

 

장례식비용 죽기 전까지 발목 잡는다

[caption id="attachment_8470" align="alignnone" width="550"]

장례비용 줄이는 법은 보훈상조에서 알아보세요

사진제공=동대문경찰서[/caption]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인의 방 안에서

10만원이 들어있는 봉투와

장례식비용, 밀린 전기세 용도로 사용하라며

100만원 정도의 현금이 있었다.

타인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자신의 장례식비용을 직접 준비 후 생을 마감한 것이다.

1인 평균 1400만 원이 드는 장례비용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누가 이를 욕할 수 있을까.

평범한 서민층에도 장례식비용은 부담스러운데

이처럼 생활고를 겪는 누군가에게는

죽기 직전까지 고민되는 비용이다.

함부로 죽지도 못하는 세상.

이쯤되면 "호상"이라는 말이

자식들에게 최대한 (경제적으로) 피해 끼치지 않고

돌아가셨다는 말로 바뀔법하다.

 

그렇다면 왜 장례비용은 비싼가

 

장례비용을 검색해 봤을 때

최소 70만원까지 볼 수 있었다.

70만원이면 장례식 평균 비용으로 보았을 때

1/20 가격인 셈이다.

하지만 분명 추가금액이 붙는다.

(화장, 납골당 안치료, 병원-장례식장 운구비용, 화장장 운구비용 등)

그리고 우리가 아는 평범한 장례로 진행되지 않는다.

빈소, 조문객 접대까지 하면

70만원의 가격으로는 절대로 계산이 나오지 않는다.

무빈소로 해도 총 장례식비용은 70만원을 훌쩍 넘는다.

그러니 우리는 슬픔이란 감정에 무너져

비합리적으로 생각하는 일이 없어야한다.

"조금만 더 고급재질인 수의는 어떠실까요"

"이 관 말고 다른 관이 고인께 안성맞춤입니다"

"부모님 마지막 가시는 길인데

비싼 유골함이 자식 도리 아닐까요"

부모님을 보내 힘들고 황망한 자식의 마음은

판매자들에게 아주 좋은 무기가 된다.

자식들에게 그깟 돈 한푼이 문제일까.

네네 그렇게 해주세요 라는 말 한마디에

장례 마지막 날 영수증에는 어마어마한 금액이 찍힌다.

이와는 다른 예시지만 미래를 준비하는 상조에서

당장 급한 현재를 이용하는 수법도 있다.

바로 결합상품이다.

장례와 가전제품은 도대체 무슨 연관성이 있는 거고,

사람들은 왜 현혹되는 걸까.

손해보는 장사란 없다.

그냥 그 가격의 가전제품과

상조를 그저그런 가격에 같이 구입한 것이다.

 

합리적인 장례비용 계산하는법

  더이상 감성에 휘둘리지 말자. 장례는 현실이기 때문이다.  
장례의 주인은 고인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전장례의향서 등으로 고인이 원하는 장례가 무엇인지 반드시 생전에 대화를 나눠봐야한다. 3일장 혹은 2일장 등 어떤 일정을 원하는지 원하는 장지는 있는지부터 시작해서 유골함은 어떻게 했으면 좋겠는지 꼭 와줬으면 하는 조문객은 있는지와 같은 상세한 질문까지... 특히 장례 당일에는 억지로 비싼 가격의 장례용품을 판매하려는 장사꾼들의 말보다는 전문장례상담사나 유가족들과 충분히 상의하고 결정하는 게 거품비용에 허우적대지않는 가장 현실적이고 좋은 해결책이다. "그래도 마지막인데 좋은 것 해드려야 하지 않을까요.."라는 말에 더이상 모두가 속지 않았으면 한다. 이런 생각이 하나 둘 모인다면 장례식비용 절감 문화는 곧 자리잡을 것이다.

 


보훈 매거진

보훈이 제공하는 다양한 정보와 혜택을 확인해보세요.
삶의 가치를 더욱 더 풍성하게 만들어 드립니다.

맞춤상품추천

보훈 매거진

보훈이 제공하는 다양한 정보와 혜택을 확인해보세요.
삶의 가치를 더욱 더 풍성하게 만들어 드립니다.

맞춤상품추천

(주)보훈

대표 : 박병곤

사업자등록번호 : 609-86-10987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9-창원의창-0086호

전자우편 : bohoon_cs@bohoon.co.kr

주소 : 경남 창원시 의창구 중동중앙로 47, 어반브릭스 타워동 1714호

대표전화 : 1566-3585

COPYRIGHTS ⓒ 2023 (주)보훈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S ⓒ 2023 (주)보훈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24시간 장례접수): 1566-3585

주소 : 경남 창원시 의창구 중동중앙로 47, 어반브릭스 타워동 1714호빌딩

(주)보훈

대표 : 박병곤

사업자등록번호 : 609-86-10987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9-창원의창-0086호

전자우편 : bohoon_cs@bohoon.co.kr

Logo
Logo
Logo

COPYRIGHTS ⓒ 2023 (주)보훈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24시간 장례접수): 1566-3585

주소 : 경남 창원시 의창구 중동중앙로 47, 어반브릭스 타워동 1714호빌딩

(주)보훈

대표 : 박병곤

사업자등록번호 : 609-86-10987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9-창원의창-0086호

전자우편 : bohoon_cs@bohoon.co.kr

Logo
Logo
Lo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