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공자칼럼

내 생의 끝에 국립묘지 안장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내 생의 끝에 국립묘지 안장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2020. 8. 13.

2020. 8. 13.

"내가 나라를 살렸고, 나라는 나를 영웅으로 만들었다."

 

※ 실제 고객 사례를 바탕하였습니다. ※

 

"나 19살 때... 배가 고파서 참 죽을뻔 했다. 그 어린 나이에... 며칠을 굶었는지 몰라." .

 

"뒤에 있는 사람은 포탄 맞아 죽고, 그 장면이 아직도 생생해... 꿈에도 몇번이나 나왔다"

 

 

"중공군이 징과 꽹과리를 치며 쳐들어오는 소리... 그 다음은 총소리, 전우들이 살려달라며 애원하는 소리... "

 

"그날 밤, 내복을 갈아입으면서 문득 수의 생각이 나는거야. 그래 죽은자에게 갈아입히는 그 수의." . . . "어느새 90세 노인이 돼버렸어..."

 

 

 

 

 

 

“우리 집 대문에 달린 국가유공자 명패… 집 청소는 안 해도 명패에 먼지 앉은 꼴 못 본다.”

 

“이보다 큰 업적이 어딨으리요."

 

”내가 나라를 살렸고, 나라는 나를 영웅으로 만들었다."

 

"이제는 조국의 품에 안길 때가 됐지. 잘했다. 그래, 한만용 너 고생했다." . . .

"내 생의 끝에 국립묘지 안장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생의 마지막 내 젊음과 노고를 알아준다는 것은 내 삶의 또 다른 동력이었다."

 

 

[dt_divider style="thin" /]

 

[video width="1280" height="720" mp4="https://bohoon-images.s3.ap-northeast-2.amazonaws.com/2020/06/200527_30초-오타-수정_최종원본-중화질-비avc1.오aac.mp4" preload="auto" poster="https://bohoon-images.s3.ap-northeast-2.amazonaws.com/2020/06/동영상-이미지-scaled.jpg"][/video]

 

 

 

 

 

 

 

 

 

 

 

내가 받을 수 있는 <br /> 국가유공자 혜택은 무엇이 있을까요?

혜택조회

전화상담